서울대치과병원, 환자안전지킴이 발대식
서울대치과병원, 환자안전지킴이 발대식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6.0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어 공모 퀴즈 손 위생 증진 캠페인 진행
제1기 환자안전지킴이 발대식 단체사진. (앞줄 왼쪽부터) 치의료관리담당 김선영 교수, 백승학 진료처장, 허성주 병원장, 구기태 기획조정실장, 원광연 관리부장.
제1기 환자안전지킴이 발대식 단체사진. (앞줄 왼쪽부터) 치의료관리담당 김선영 교수, 백승학 진료처장, 허성주 병원장, 구기태 기획조정실장, 원광연 관리부장.

서울대치과병원(원장 허성주)이 ‘환자안전의 날(5월 29일)’을 맞아 5월 마지막 주를 환자안전 주간으로 정하고 환자안전지킴이 발대식, 환자안전 표어 공모, 손 위생 증진 캠페인 등 다양한 행사를 치렀다.

서울대치과병원 진료처 치의료관리팀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환자안전의 중요성을 되새기고, 환자안전 활동의 활성화를 통한 병원 내 환자안전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자 확인 및 손 위생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환자 확인 및 손 위생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21일에는 환자안전에 앞장서고 환자안전 문화 정착에 이바지할 부서별 대표 1명씩 총 22명의 직원을 환자안전지킴이로 선정하고 발대식을 진행했다. 발대식에서 위촉장과 환자안전지킴이 배지를 수여하고, 환자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앞장서겠다는 선서를 낭독하며 본격적인 캠페인 활동을 시작했다.

29일에는 치의료관리담당 김선영 교수(치과보존과)와 환자안전지킴이들이 병원을 순회하며 직원들로부터 환자안전에 함께하겠다는 서명 및 손 위생 수행 서명을 받으며 환자안전 의식을 고취시켰다.

병원 로비에서 표어 투표, 환자확인 서명, OX퀴즈 등 환자안전 캠페인을 하고 있다.
병원 로비에서 표어 투표, 환자확인 서명, OX퀴즈 등 환자안전 캠페인을 하고 있다.

이어 30일과 31일에는 병원 2층 로비에서 △환자안전 표어 투표 △환자안전 서명나무 △환자안전 OX 퀴즈 및 손 위생 증진 캠페인 등이 진행됐다. 참여한 직원과 내원객들에게는 기념품을 증정했다. 특히,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환자안전 표어 공모는 높은 참여율을 보였으며, 투표를 통해 선정된 표어는 핀버튼으로 제작하여 향후 전 직원이 패용할 예정이다.

허성주 원장은 “환자안전사고가 어느 한 사람의 잘못과 책임이라는 인식을 바꾸고 사고예방을 위해 모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환자안전의 첫걸음”이라며 “모두의 책임의식과 노력이 모여 안전한 병원, 신뢰할 수 있는 서울대치과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