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잔 디지털 보철시스템 ‘MAGIC Denture’ 인기
코잔 디지털 보철시스템 ‘MAGIC Denture’ 인기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6.05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세스 간소화, 치료 기간 절반으로

코잔(Cozahn)이 지난해 시장에 선보인 디지털 풀덴처 시스템 ‘MAGIC Denture’가 임상의로부터 크게 인기를 얻고 있다<사진>.

MAGIC Denture는 모델 스캐너로 스캔한 후 CAD 프로그램으로 디자인 과정을 거쳐, 3D 레이저 프린터로 보철물을 출력하는 ‘디지털 덴처 시스템’이다. MAGIC Denture의 가장 큰 특징은 교합이나 수직고경 불일치 등 덴처의 오차 발생 확률을 최소화한 점이다. CAD와 3D 프린팅을 활용한 디지털 방식으로 제작한다.

MAGIC Denture는 덴처용 전용 레진을 50㎛(0.5㎜) 간격으로 겹겹이 쌓아 올리는 3D 프린팅 방식이다. 전용 레진의 수축률이 일반 덴처 제작 시 사용되는 열중합 레진에 비해 적기 때문에 기존 수작업보다 오차 없이 적합도가 뛰어난 덴처 제작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치과계 시장에서는 CAD/CAM 등 디지털 시스템을 활용해 임플란트 가이드나 각종 보철물을 제작하고 있다. 다만 완전 무치악 환자의 치아를 대체할 수 있을 정도로 완벽한 보철물 제작은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덴처 제작은 치과기공사의 수작업으로 이뤄졌다. 결국 치과기공사 숙련도에 따라 결과물의 질 차이가 클 수밖에 없었다. 특히 모형 제작과 마운팅 작업 등 각 작업 단계마다 재료의 변형이나 작업하는 치과기공사의 컨디션 등으로 인한 오차의 발생도 빈번했다.

MAGIC Denture는 스캔부터 출력까지 전 과정 '디지털'화로 진행되므로 덴처의 오차 발생 걱정을 줄일 수 있다.

MAGIC Denture는 치료 기간도 수작업 대비 절반 가량 단축시킬 수 있다. 디지털 제작으로 프로세스를 대폭 감소시켰기 때문이다. 보통 덴처 제작 시에는 치과 평균 내원이 5회 정도 된다. 하지만 MAGIC Denture는 첫 내원 시 Try-In 시적, 적합도 체크 후 마지막 내원에서 최종 덴처를 장착하면 치료가 끝난다.

MAGIC Denture는 주문 시 다양한 구성품을 제공한다. 수작업 대비 정확하고, 빠른 제작을 위해서다. 사이즈 별 4종이 제공되는 전용 트레이는 정밀하고, 기능적인 덴처 제작에 중요한 환자 수직고경 및 중심위의 위치 정보를 정확하게 채득할 수 있게 한다.

Lip Ruler는 앞니와 절치유두로부터 입술까지의 거리를 측정할 수 있게 돕는다. 아울러 Jaw Gauge는 코 밑 지점부터 턱까지의 거리를 측정해 덴처 높낮이를 측정할 수 있다.

또, 구성품에는 일반 덴처 제작 시 교합지의 역할을 하는 EZ Tracer도 포함된다. 뿐만 아니라 미국 FDA 승인을 받아 검증된 전용 레진 재료는 덴처의 강도와 안정성을 보장한다.

코잔 관계자는 “국내에서 처음 출시한 디지털 덴처시스템 MAGIC Denture는 기존 덴처에서 발생하는 교합, 수직고경 불일치 등의 오차발생을 낮추고, 제작이 간편하므로 임상의들의 문의가 많다”며 “디지털 프로세스로 진행되므로 치료 기간이 크게 단축되어 치과는 물론 환자 편의성을 증진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인기”라고 밝혔다.

MAGIC Denture 문의는 코잔(070-4394-5999)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