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치과병원, 구강보건의 날 맞아 구강검진
서울대치과병원, 구강보건의 날 맞아 구강검진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6.1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상차 현미경을 이용한 구강 내 세균 검사

서울대치과병원이 국민 구강 보건향상과 치아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된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7일 치과병원 2층 로비에서 ‘제74회 구강보건의 날 행사’를 가졌다<사진>.

이번 구강보건의 날 행사에서는 약 300명의 아동 내원 환자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덴티폼을 이용한 올바른 칫솔질방법 치실 치간칫솔 혀클리너 등 다양한 구강위생용품 사용법에 대해 교육했다. OX 퀴즈를 통해 교육 내용에 대한 이해를 도왔으며 교육 참여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구강위생용품을 증정했다.

또한, 위상차 현미경을 이용하여 모니터를 통해 구강 내 세균을 눈으로 직접 관찰할 수 있도록 하여 환자들에게 구강관리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고 동기부여가 되도록 만들었다.

점심시간에는 40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구강검진을 실시하여 건강한 제1 대구치 4개를 가지고 있는 환자에게 선물을 증정하는 행사를 가졌다. 추가로 이날 행사에 참여한 모든 내원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전동칫솔 등 선물을 증정하여 참여자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었다.

허성주 원장은 “서울대치과병원은 매년 구강보건의 날을 맞이해 대국민 구강보건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구강보건의 날 행사를 개최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국민이 구강 관리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하고, 실질적인 구강보건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강보건의 날은 영구치 관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어린이의 첫 영구치인 어금니가 나오는 시기인 6세의 6과 구치(어금니)의 ‘구’를 숫자화해 6월 9일로 대한치과의사협회가 최초로 정했다. 이후 2015년 5월 18일에는 구강보건법에 ‘구강보건의 날’로 신설 제정되었고, 2016년 처음 공식 법정기념일로 지정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