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회장 ‘실신’ 긴급후송
최대집 의협회장 ‘실신’ 긴급후송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7.1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의 진료환경 구축 위한 단식’ 도중 쓰러져
의협 집행부, 최 회장 단식 투쟁 뜻 이어 대응 다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국민을 위한 최선의 진료가 가능한 의료 환경’을 위한 단식 투쟁 8일째인 9일 오후 7시 ‘전문학회 의료계 협의체’ 회의 도중 이촌동 회관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중앙대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사진>.

최 회장은 단식 6일째부터 단백뇨가 보이더니 단식 7일째 혈뇨까지 나타났으며, 어지러움의 빈도가 증가되고, 의식 저하까지 더해진 상황에서 급기야 단식 8일째에 쓰러지고 말았다.

최 회장은 이촌동 의협회관 앞마당에 설치된 천막에서 40도가 넘는 폭염을 이기며, 지지와 응원을 보내준 의료계 전 직역 회원들과 여야를 막론하고 찾아준 국회의원들을 맞아 대한민국 의료 정상화에 대한 의지와 개선의 필요성에 대해 절박한 호소를 했다.

단식 8일째인 9일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도 방문했으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원론적 입장만 보였을 뿐이었다.

의협 집행부는 13만 회원과 함께 국민에게 최선의 진료가 가능한 의료 환경을 만들기 위한 회장의 단식 투쟁의 뜻을 이어받아,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