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 ‘2020 Digital Leader 기업’ 다짐
오스템 ‘2020 Digital Leader 기업’ 다짐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0.01.20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23주년 기념식, 디지털 덴티스트리 등 5대 중점분야 강조
최규옥 회장(가운데)을 비롯한 오스템 임직원들이 축하 케익을 자르고 있다.
최규옥 회장(가운데)을 비롯한 오스템 임직원들이 축하 케익을 자르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지난 7일 서울 가산동 본사와 부산 오렌지타워를 비롯해 전국 지점을 화상으로 연결해 창립 23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은 회사 연혁을 담은 영상을 임직원들이 함께 시청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영상은 지난 1997년 치과 보험청구 소프트웨어를 개발, 보급하는 사업으로 창립한 오스템의 역사가 담겼다. 이후 꾸준한 R&D 투자와 임상 교육을 통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시장에서 임플란트 대중화의 중심에서 치과 산업을 이끌고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이어 시상식을 통해 우수직원과 모범팀, 그리고 5, 10, 15년 장기근속직원 등을 격려했다.

이날 최규옥 회장은 창립기념사에서 Digital Leader 기업으로서 오스템의 지난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목표를 설정했다.

최 회장은 "글로벌 시장 침체라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2019년 매출이 2018년 대비 약 22% 이상 성장했다"며 "특히 픽스쳐 판매량은 2017년부터 2년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해 글로벌 임플란트 1위 기업의 비전을 달성하는데 한 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성과를 강조했다.

엄태관 대표이사(오른쪽)가 임직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엄태관 대표이사(오른쪽)가 임직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오스템은 2020년을 맞아 임플란트, 디지털 덴티스트리, 유니트체어, 디지털 교정, 치과 인테리어 사업 등 다섯 가지 중점분야를 정했다.

이외에도 Vussen과 와이드 칫솔, 치과용 처방의약품, 마스터코스 등 치과 시장에서 1위 달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군의 괄목할만한 성장도 소개됐다.

이번 행사에선 오는 2월 개국하는 인터넷 방송 덴올도 안내됐다. 덴올은 오스템 교육프로그램 마스터 코스 강연은 물론 임상 토론, 치과 경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언제, 어디에서나 시청할 수 있고, 각 분야 노하우를 제공한다.

이에 그치지 않고, 덴올을 통한 소비자 직접구매, 구인구직 등 치과의사와 치과계 종사자들이 필요한 다양한 내용을 제공할 계획이어서 개국 전부터 주목받고 있다.

오스템은 올해도 OSSTEM Way 중심의 업무 문화 정착을 경영방침으로 삼았다. OSSTEM Way는 구성원 개개인이 직무에 따라 업무계획을 철저하게 세우고, 실행에 옮겨 업무 성과를 도출해 낼 수 있는 업무관리 시스템이다. 오스템은 이처럼 효율적인 업무수행을 통해 글로벌 임플란트 1위 기업의 비전을 달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