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공적 마스크 10만 장으로 공급 확대 필요"
“치과 공적 마스크 10만 장으로 공급 확대 필요"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0.06.2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훈 치협회장, 박능후 장관 보건의약단체장 간담회서 건의

이상훈 치협회장을 비롯한 보건의약단체장이 24일 광화문 인근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만나 보건의료정책 관련 대화를 나눴다<사진>.

이날 간담회에는 이상훈 치협회장을 비롯해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보건복지부에서는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이창준 한의약정책관, 이기일 건강보험정책국장, 나성웅 건강정책국장, 김국일 보건의료정책과장 등이 배석했다.

이상훈 회장은 “치과 진료의 특성상 비말감염의 위험성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치과 의료기관에 덴탈마스크 공적공급 분량은 1일 평균 4만5000장 정도에 머물고 있다”며 “최소한 1일 10만 장은 공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또 최근 차단율 인증이 안된 중국산 저가 마스크가 덴탈마스크라는 이름으로 팔리는 문제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이 회장은 “전문의약품은 대중 광고를 못하는데 임플란트는 대중 광고가 이뤄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는 치과의사의 진료권을 현격히 침해하는 것”이라 지적하면서 “이와 함께 비급여 시술의 가격을 표시하는 광고에도 문제가 있다. 가격으로 환자를 유인하면 의료가 상품화되어 과잉진료가 이뤄지고 결국 먹튀치과 같은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이에 대한 개선 필요성을 제안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국가재난 상황에서 각 보건의약단체가 적극 협력해 주신 데 대해 감사하며, 특히 의료인의 헌신으로 K 방역이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며 감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