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실습, 치과의사도 치과위생사도 “만족스러워요”
치과 실습, 치과의사도 치과위생사도 “만족스러워요”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1.10.2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치과의사회, 치과 실습 설문 결과 ‘대체로 긍정’ 평가

수원시치과의사회(회장 위현철, 사진)가 최근 치과 실습을 진행한 치과와 관련 대학 치위생과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과반의 치과와 실습생은 대체로 만족하며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효과적인 실습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난 여름방학 기간에 이뤄진 이번 설문에는 실습에 참여한 치과 32개소와 실습생 37명이 참여했다.

치과용 설문에서 “실습생이 실습에 적극적으로 임했나”라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35.3%, 12건) △그렇다(35.3%, 12건)고 답했다. 또 “앞으로도 계속 치위생과 학생들의 실습을 진행하겠는가” 질문에 △매우 그렇다(44.1%, 15건) △그렇다(29.4%, 10건)로 확인됐다. 

그렇지 않다고 평가한 치과에서는 실습생의 기초지식 부족과 적극적인 태도 부족 등을 이유로 꼽았다.

학생 설문에서는 “실습한 병·의원에서 충분한 교육이 이루어졌다고 생각하는가”에 △매우 그렇다(40.5%, 15건) △그렇다(27.0%, 10건)로, “실습내용이 치위생사로 성장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는가”에 △매우 그렇다(48.6%, 18건) △그렇다(21.6%, 8건)로 학생들에게도 호응을 얻었다.

설문에 참여한 학생들은 “치위생사들이 친절했고, 덕분에 많이 배울 수 있었다”거나 “대부분의 진료를 관찰할 수 있게 도왔다” 등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나 “병원이 너무 바빠서 교육 시간이 부족했다”는 반응도 있었다.

수원시치과의사회는 그동안 관내 대학 치위생과의 협조 요청으로 회원 치과에 실습생을 배정하면서 상호 간에 만족스러운 치과 실습이 될 수 있도록 실습에 필요한 지침서와 만족도 조사가 필요해 이번 조사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수원회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치과와 학교에 공유하고 문제점 등을 보완해 상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개선 방안 마련의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