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6 17:38 (목)
치과계, 태풍 ‘힌남노’수해 포항 찾아 진료 봉사
치과계, 태풍 ‘힌남노’수해 포항 찾아 진료 봉사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2.09.20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회·경북대치과병원, 이동진료버스 활용 이재민 봉사 진료
박태근 치협회장, 15일 재해 현장 방문··· 회원 위로 “지원책 강구”
포항에 설치된 이동진료버스 주변을 해병대원이 정리하고 있다.
포항에 설치된 이동진료버스 주변을 해병대원이 정리하고 있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박태근)는 지난 15일 경상북도치과의사회(회장 전용현), 경북대 치과병원(원장 권대근)과 함께 최근 몰아닥친 태풍 ‘힌남노’로 재해를 입은 치과의사 회원과 시민을 찾아 아픔을 나눴다.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본 포항시 치과는 13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치과는 침수나 누수, 단수, 정전, 시설 파손 등 상당한 수준의 피해를 봤으며, 대부분 현재까지 진료 정상화를 이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포항시 남구 모 대형마트 내 치과는 원내 진입조차 불가능할 만큼 제반 시설이 훼손돼, 진료를 무기한 연기 중인 것으로 알려져 지역 치과계의 안타까움이 더하고 있다.

박태근 회장이 포항 수해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박태근 회장이 포항 수해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이날 박태근 회장은 전용현 경북회장, 여상포 포항회장과 함께 태풍 피해가 극심했던 포항시 남구 일대를 방문했다. 특히 박 회장은 침수 및 정전 등으로 휴진한 뒤 최근 복구 작업을 마친 치과를 방문해 회원의 고충을 경청했다. 아울러 더 빠른 피해복구를 위한 방책을 빨리 강구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치협과 경북회, 경북대치과병원은 태풍 이재민이 임시 거주 중인 포항시 남구 대송면 복지회관을 찾아, 이동진료버스를 통한 진료 봉사를 펼쳤다. 해당 복지회관에는 현재 105명의 이재민이 생활하며 피해 복구를 기다리고 있다.

진료에는 경북회 전용현 회장과 박원태 재무이사, 서완종 법제2이사, 이지수 정보통신이사, 조이수 포항회원, 최수영·송형목 경북치대병원 인턴 등이 참여했다. 이동진료버스는 경북치대병원에서 지원했다.

수해 이재민 진료봉사 모습.
수해 이재민 진료봉사 모습.

이날 진료팀은 27명의 이재민을 대상으로 스케일링, 레진 충전, 틀니 조정, 구강검진 등 총  31건의 치료를 진행했다.

전용현 경북회장은 “태풍으로 피해를 당한 지부 회원과 시민들의 모습을 직접 접하니 안타까운 마음뿐”이라며 “최선을 다해 회원과 시민을 지원하겠다. 아울러 이동진료버스를 기꺼이 제공해준 경북치대병원에 감사의 뜻을 다시 한 번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박태근 치협회장은 “최근 발생한 태풍 힌남노로 포항시 치과의사 회원과 시민께서 마음고생이 많으신 줄 안다”며 “피해를 입은 회원께는 가능한 지원 방안을 검토해 도움을 드리겠다. 또한 치협과 경북지부, 경북치대병원이 함께 마련한 이동치과버스 진료를 통해, 시민께서 아픈 마음을 조금이나마 덜어내셨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