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8 19:38 (토)
“어리다면 전동칫솔 추천하지 않아”
“어리다면 전동칫솔 추천하지 않아”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2.12.2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동칫솔은 보조, 일반칫솔로 올바른 양치질 습관 형성 중요
정기적 구강검진-불소 함유 치약-치실로 어린이 구강관리 시작

이제 막 치아가 나고, 유치가 빠지고 새로 나고 하는 소아청소년기의 구강위생관리는 좋은 습관을 형성해주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부모와 함께 가정에서 양치질부터 치실 사용, 치과에서의 정기적 구강검진까지 하나하나 건강한 습관을 형성해 나간다면 양치질 자체가 괴롭고 귀찮고 힘든 일이 아니고 개운하고 즐겁고 자연스러운 일상적인 생활이 될 수 있으며, 나아가 평생 써야 할 치아의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치과 김미선 교수와 함께 어린이 구강위생 관리의 중요한 점을 알아본다.

김미선 교수
김미선 교수

스스로 치약을 뱉을 수 있다면 불소 함유 치약 사용
아직 아이가 치약을 뱉지 못한다면 불소가 함유되지 않은 무불소 치약을 사용하고, 스스로 치약을 뱉을 수 있게 되면 저불소 치약을 사용한다. 일반적으로 400~500ppm의 저농도 불소가 포함되어 있고, 양은 작은 콩알만큼만 사용한다. 다양한 향, 색, 맛의 치약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데 아이의 기호에 맞는 것을 선택하면 된다. 간혹 맛이나 향에 예민한 아이들이 치약의 사용을 매우 싫어하거나 계속 삼킨다면 치약의 사용을 늦추고 칫솔로만 닦아도 된다. 

전동칫솔에 의존하기보다는 보조적 수단으로 
첫 치아가 나오기 전에는 끓인 물에 적신 거즈를 손가락에 감고 입안 구석구석을 마사지하듯 닦으면 된다. 첫 치아가 입안으로 나오고 나면 원칙적으로 바로 칫솔질을 시작해야 하지만 치아 수가 많지 않을 때는 실리콘 재질로 된 손가락 칫솔을 사용하다가 어금니가 나온 뒤에는 어린이용 칫솔을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특정 종류보다는 아이의 발달 연령과 구강 크기에 맞는 크기를 사용하면 되고, 전동칫솔 사용이 나쁘지는 않지만, 양치질 습관을 길러 주기 위해서는 전적으로 전동칫솔에 의존하기보다는 보조적인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치아를 닦아줄 때는 눕혀서 꼼꼼히 
보호자가 아이의 구강을 정면에서 마주 보고 닦아주면 아이의 입안이 잘 보이지 않아 닦지 못하는 부분이 생긴다. 따라서 치과에서 검진 의자에 눕듯이 바닥에 아이를 눕히거나 아이 뒤쪽에서 포옹하듯이 안고 위에서 아래로 아이를 내려다보면서 한 손으로는 입술이나 볼을 들어 올리거나 젖히고 빠트린 부분 없이 구석구석 꼼꼼히 닦아준다. 아이들이 본인이 직접 닦고 싶다고 한다면 좋은 양치 습관을 들이기 위해 혼자 닦도록 한 다음 보호자가 마무리로 다시 닦아준다. 영구치 첫 번째 큰 어금니가 모두 나오는 시기인 초등학교 2학년 정도까지는 정확한 칫솔 사용을 할 수 없으므로 보호자들의 도움이 필요하다. 

어금니가 나왔다면 치아 사이사이에 치실
어금니가 다 나오기 전에도 치아 사이에 음식물이 끼거나 아이가 불편감을 나타내면 치실을 사용한다. 두 개의 유치 어금니가 다 나오고 난 다음부터는 반드시 양치질 후에 치실을 사용해주어야 한다. 시중에 다양한 치실 종류가 있다. 아이가 좋아하고, 사용하기 편한 종류로 구매해서 사용하면 된다. 치실을 사용하는 이유는 치아 사이사이 끼어 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는 목적이므로 치실을 당겨 치아 사이사이를 꼼꼼하게 닦아야 한다.

첫 치아가 나올 때부터 치과 검진도 시작
소아치과학 교과서에는 첫 치아가 나오는 시점을 최초 치과 검진을 시작하는 시기로 권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는 이때 치과를 바로 방문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첫 치아가 나올 때 또는 늦어도 만 1세 이전에는 치과를 방문하기를 추천한다. 건강할 때 미리 정기 검진을 받아서 구강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첫 치아가 나온 뒤에는 치아가 나는 과정이 올바로 잘 진행되고 있는지, 구강위생 관리는 잘 되고 있는지, 식이 등에 관한 상담을 받아 보고, 정기 검진을 꾸준하게 받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국가에서 무료로 시행하는 영유아 구강 건강검진도 있다. 아기가 태어나고 생후 14일에서 71개월 기간에 건강검진은 총 8회, 구강검진은 총 4회 무료로 진행된다. 구강검진 내용은 구강 문진 및 검진 그리고 구강 보건 교육으로 이루어져 있고, 1차는 18~29개월, 2차는 30~41개월, 3차는 42~53개월, 4차는 54~65개월 사이에 받으면 된다. 

부모부터 철저한 구강 관리 습관 보여줘야
어린이들은 어른들의 거울이라는 말이 있다. 어른들이 먼저 구강위생 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습관을 보여주면 아이들은 어른을 흉내 내게 되어 있다. 온 가족이 함께 모여 타이머나 음악을 켜고 끝날 때까지 재미있게 양치질을 하는 것도 좋다. 양치질 습관이 자연스러운 일상생활이 되면 양치질을 하지 않았을 때의 입안 텁텁함을 느끼게 되어 스스로 먼저 하려고 하고 꼼꼼히 빠진 부위 없이 하려고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