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9:02 (금)
마스크 내면 세균 분석으로 구취 상관관계 확인
마스크 내면 세균 분석으로 구취 상관관계 확인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3.03.0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치과병원 이연희 교수, SCI(E)급 저널 Scientific Reports에 발표
이연희 교수
이연희 교수

경희대치과병원 구강내과 이연희 교수가 최근 마스크 내면의 세균 분석을 통해 마스크 착용과 구취(입냄새)와의 상관관계를 확인한 연구 논문을 SCI(E)급 국제저널인 Scientific Reports 2월호에 발표했다. 

논문 제목은 ‘COVID-19 대유행 동안 구취가 있는 개인의 마스크 내부 표면에 있는 휘발성 황화물 화합물 및 구강 미생물(Volatile sulfide compounds and oral microorganisms on the inner surface of masks in individuals with halitosis during COVID-19 pandemic)’이다. 

평소 3시간 이상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 구취가 없는 환자 25명과 구취가 있는 환자 25명, 총 50명의 환자의 타액(침)과 마스크 내면의 구강 미생물 프로파일을 조사하고 구취를 일으키는 구강 세균들을 채취, RT-PCR 방법으로 세균종의 존재 유무와 양을 측정했다. 

분석 결과, 구취의 주 원인으로 손꼽히는 휘발성황화합물(Volatile Sulfide Compounds)의 한 종류인 메틸머캅탄이 구취 환자에게 더 높게 측정됐으며, 그 수치가 마스크 착용 시간과 비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치 증가의 요인이 구강 미생물 중 주요 그람음성혐기성 세균임을 확인했다.

이연희 교수는 “마스크 착용 후 자신의 구취(입냄새)를 고민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을 보며 마스크 내면에 세균이 성장할 수 있고 원래 구취가 있는 환자는 그 정도가 더욱 심해지지 않을까 하는 가설을 기반으로 해당 연구를 시작하게 됐다”며 “비록 마스크 착용 의무가 조정되었지만, 구취가 있다면 정기적으로 마스크를 교체하고 구강 위생 개선을 위해 양치질 및 향균 가글링에 힘쓸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