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9:02 (금)
관악서울대치과병원 개원 8주년
관악서울대치과병원 개원 8주년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3.03.1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공공구강보건의료 중추 기관으로 자리매김
8주년 기념 내원객 대상 쾌유 기원 행사 진행
(왼쪽부터) 유경진 파트장, 백연화 교육연구부장, 내원객, 정재은 진료부장, 김민지 치과위생사가 꽃다발과 기념품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경진 파트장, 백연화 교육연구부장, 내원객, 정재은 진료부장, 김민지 치과위생사가 꽃다발과 기념품을 전달하고 있다.

개원 8주년을 맞이한 관악서울대치과병원(원장 이삼선)이 치의학 교육·연구·진료·공공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통해 지역 공공구강보건의료 중추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개원 8주년인 지난 9일, 관악서울대치과병원 교직원들은 병원을 방문한 환자들에게 감사의 마음과 쾌유를 기원하는 따뜻한 메시지를 담은 기념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이삼선 관악서울대치과병원장은 “무엇보다 우리 병원에 관심을 갖고 끊임없는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지역 주민들이 있었기에 관악서울대치과병원이 8년 동안 꾸준하게 성장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관악구 및 인근 지역 주민의 구강건강 파수꾼이자 환자들의 마음까지 보듬어 주는 따뜻한 병원이 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악서울대치과병원 전경
관악서울대치과병원 전경

서울대 관악캠퍼스 입구에 있는 관악서울대치과병원은 1층 ‘협력진료센터’, 2층 ‘수복·심미·치주센터’, 3층 ‘임플란트·악교정센터’를 배치하여 환자 중심의 유기적인 협진 및 효율적인 임상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 서남부지역 유일의 지역거점 치과대학병원인 관악서울대치과병원은 지난 2015년 3월 9일 개원했다.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수준 높은 치과진료는 물론 사회적 의료취약계층인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에 대한 공공의료를 제공하면서 지역 핵심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과의 임상연구 연계를 통해 신기술 개발 연구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관악서울대치과병원은 지역 내 치과의원과 의뢰체계를 구축하여 개원가에서 치료가 어려운 환자의 진료를 시행하는 등 개원가와 협력을 통한 상생을 추구하고 있다. 또, 2020년에는 보건복지부로부터 ‘외국인 환자 유치 의료기관’으로 지정되어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인 환자 진료에도 힘을 쏟고 있다. 그 결과 2015년 개원 당시 20,065명이었던 외래환자는 2022년 기준 42,637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교육 분야에서도 매년 치의학대학원생, 치위생학과 학생의 임상실습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그 수도 매년 증가하는 등 교육기관으로서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특히 관악구치과의사회, 서울대 치의학대학원과 월례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최신 치의학지식을 교류하며 지역사회 구강보건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관악구 관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무료진료,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어린이구강보건교육, 일반인 대상 구강건강강좌를 통해 지역 주민의 구강건강 향상에 공헌하는 등 공공구강보건의료 중추 기관의 소임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