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5 13:38 (토)
서울대치과병원-베트남 빈멕 헬스케어 시스템, 교류 강화
서울대치과병원-베트남 빈멕 헬스케어 시스템, 교류 강화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3.03.26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 치의학·교육 체계·시스템 등에 큰 관심··· 향후 지속적 협력
(왼쪽 4번째부터) 권호범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장,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레 투이 안 최고경영자, 응우옌 후이 응옥 부사장
(왼쪽 4번째부터) 권호범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장,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레 투이 안 최고경영자, 응우옌 후이 응옥 부사장

서울대치과병원(원장 구영)은 15일 베트남 빈(Vin)그룹의 보건부문 계열사이자 종합의료기관인 빈멕 헬스케어 시스템(Vinmec Healthcare System, 이하 ‘빈멕’) 관계자들과 베트남 구강보건증진을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빈그룹은 부동산, 자동차, 스마트폰, 의료, 교육 등 40여 개의 계열사를 거느린 베트남 최대 수준의 민간 기업이다. 특히, 빈멕은 2012년 설립 이후 베트남 전역에 8개 병원을 운영하며 1,200개 이상의 병상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빈멕은 레 투이 안(Le Thuy Anh)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응우옌 후이 응옥(Nguyen Huy Ngoc) 부사장 등 총 3명이 방문했다. 빈멕은 한국의 치의학 교육 프로그램과 치과병원 전용 전자의무기록시스템(EDR: Electronic Dental Recording System) 등에 관심을 표하며 상호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서울대치과병원의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원스톱협진센터, 원내생진료센터 등 주요 시설을 둘러보며 한국의 선진 치의료 체계를 확인했다.

베트남 빈멕 관계자가 시설 투어를 하고 있다.
베트남 빈멕 관계자가 시설 투어를 하고 있다.

레 투이 안 빈멕 최고경영자는 “한국 최고 수준의 치의학 교육, 진료, 연구 등을 수행하고 있는 서울대치과병원을 방문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특히 인상 깊었던 서울대치과병원의 예방 치의학 체계나 교육 역량을 비롯한 다양한 치의학 노하우와 첨단 장비, 시설, 시스템 등이 베트남에 전수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권호범 원장은 “서울대학교의 앞선 치의학 교육 시스템과 임상 및 기초 치의학을 아우르는 우수한 연구 역량을 해외에 알릴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며 “향후 베트남을 비롯한 외국과 치의학 교육 분야의 협력에서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구영 원장은 “서울대치과병원이 한국과 베트남 간 치의료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위해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음을 느낄 수 있었던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국가중앙치과병원으로서 여러 경로를 통해 한국의 선진 치의학을 세계 곳곳에 전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