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9:02 (금)
의협,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개선방안 논의
의협,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개선방안 논의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3.11.2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 만성질환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박근태·염호기)는 18일 회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만성질환관리위원회 워크숍’을 개최했다<사진>.

의협 위원회와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관계기관이 참여한 이번 워크숍에서는 지난 8월 제16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보고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개선방안’에 대한 설명과 함께, 본사업 시행과 관련한 자유로운 논의가 이뤄졌다.

박근태 공동위원장은 “일차 의료기관에서 만성질환 환자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시범사업 추진 전과 비교해 보면 만성질환 환자의 건강이 확연히 개선되고 있다”며 “시범사업 환자 본인부담률을 본사업 전환 시 얼마나 반영할 것인가에 따라 사업의 향방이 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염호기 공동위원장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회원 만족도가 높아, 향후 바람직한 만성질환자 관리를 위해 의료계와 정부가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여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곽순헌 복지부 건강정책과장은 “만성질환 환자의 본인부담금 납부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의협 만성질환관리위원회와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으며,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본인부담금 비율을 내년 7월 시행으로 추진 중인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본사업에 반영할 예정”임을 밝혔다.

이어, 권숙현 건보공단 건강생활실천지원금제 시범사업추진부TF 부장은 “올해 12월 28일부로 시행되는 개선 시범사업 중 관리형 시범사업을 기존 10개 지역에서 109개 지역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라며 “카드 발급을 통해 의료기관 등에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라 밝혔다.

또한, 오주연 심평원 일차의료개선부장은 급여 기준과 청구 방법에 대해 설명하면서, 기본교육 이수증은 올해 11월 13일부로 심평원 보건의료자원통합신고포털에 등록이 가능함을 설명했다. 

한편, 이번 교육 세미나에서는 △고령의 환자가 건강생활실천지원금제 사업 신청 시 휴대폰으로 개인정보 활용 동의의 어려움 △지역 운영위원회 활성화 △건강생활실천지원금제 시범사업이 109개 지역으로 확대 시 추가 참여 가능 여부 △환자 자가 체크(혈당·혈압)관련 장비가 없는 환자에 대한 대책 △건강생활실천지원금 당뇨·고혈압 치료에 한해 사용 등 참여 의사회원의 적극적인 문의가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