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5 13:38 (토)
아주대치과병원 '응급·중증 소아 치과센터’ 1주년
아주대치과병원 '응급·중증 소아 치과센터’ 1주년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4.06.0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 응급·중증 환자 400여 명 치과 치료 성과

아주대치과병원(원장 김영호)이 6월 3일 별관 지하 1층 3소강당에서 ‘응급·중증 소아환자 치과치료센터’ 개소 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사진>.

기념식에는 한상욱 아주대의료원장, 임상현 기획조정실장 겸 대외협력실장, 신성재 진료부원장, 임홍식 행정부원장, 이정근 치과교실 주임교수 등을 비롯해 전성원 경기도치과의사회장, 민봉기 수원시치과의사회장 등 내외빈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개회사(송승일 치과진료센터장)와 △축사(의료원장·경치회장·수원회장) △ 센터 소개 및 활동 보고(마연주 응급·중증 소아환자 치과치료센터장) △ 격려사(김영호 원장)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개소 1주년을 맞은 응급·중증 소아환자 치과치료센터는 2023년 6월 치과병원 내 소아치과, 구강악안면외과, 진정치료 전담 의료진을 중심으로, 응급·중증 소아환자의 경우 극심한 치통이 있어도 구체적으로 표현을 하지 못해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찾기 힘든 점 등을 해결코자 국내 처음으로 신설됐다.

그 결과 큰 반향을 일으키며 소아 응급환자를 비롯해 여러 지역에서 찾아온 백혈병 등 소아암, 소아심장질환, 소아희귀난치성질환 등의 소아 중증 환자 400여 명을 치료하는 성과를 이뤘다.

이날 마연주 센터장은 활동 보고에서 “그동안 치료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던 응급·중증 소아환자가 치료를 받고 밝은 모습을 되찾는 것을 보며 큰 보람을 느꼈다. 보다 많은 소아환자를 제대로 치료할 수 있도록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호 원장은 격려사에서 “응급·중증 소아환자들이 적기에 제대로 치료받기 힘든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센터를 신설하게 됐다”며 “특히 중증 소아, 구순구개열 등 기형·증후군 소아환자 등의 경우 ‘치과치료의 공공성’이 강조된다. 이에 대한 보다 많은 공감과 지원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