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진료 시작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진료 시작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8.13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치과병원 부설 장애인치과병원, 23일 개소식 예정

서울대치과병원(원장 구 영) 부설 장애인치과병원(원장 금기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가 개소식에 앞서 12일부터 진료를 시작했다.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첫 번째 외래진료환자 기념사진. (왼쪽부터)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김정민 씨와 모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장주혜 교수, 금기연 부설 장애인치과병원장.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첫 번째 외래진료환자 기념사진. (왼쪽부터)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김정민 씨와 모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장주혜 교수, 금기연 부설 장애인치과병원장.

병원 측은 12일 오전 9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진료 개시 후 외래진료를 위해 방문한 첫 환자인 김정민(34세, 남) 씨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김 씨와 모친 이근옥 씨는 “의료진들이 매번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하다. 장애인이 전문적인 치과 치료를 받을 곳이 마땅하지 않았는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가 앞으로 많은 장애인의 구강 건강증진을 위하여 큰 역할을 해주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전 9시 30분에는 치료 협조의 어려움으로 전신마취 후 치과 치료를 하기 위해 방문한 환자 송상우(13세, 남) 씨에게도 꽃다발을 전달했다. 송 씨와 모친 이연옥 씨는 “현재 거주지 근처에는 적절한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이 없어서 이곳까지 오게 되었다”며 “장애인 환자가 편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공간이 생겨서 다행이다. 앞으로도 장애인을 위해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주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보건복지부 건강보건관리사업으로 추진하는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와 각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정부의 20대 국정전략 사업 중 ‘모두가 누리는 포용적 복지국가’의 일환이다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전신마취진료 환자 기념사진. (왼쪽부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김지은 교수, 금기연 부설 장애인치과병원장,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송상우 씨와 모친, 부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곽은정 교수.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전신마취진료 환자 기념사진. (왼쪽부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김지은 교수, 금기연 부설 장애인치과병원장,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송상우 씨와 모친, 부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곽은정 교수.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지난 6월 17일에 준공한 서울대치과병원 융복합치의료동 1층에서 4층까지 위치하여 △전국 13개의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중앙 제외, 현재 9개소 운영, 2019년도 4개소 구축 중)에 대한 운영을 지원하고 △장애인 국가구강보건정책 수립 및 시행 지원 △고난이도 치과 진료 및 전신마취 진료 △치과 응급의료체계 중심기관 등의 역할 수행을 통해 전국 장애인 구강 진료 컨트롤 타워로 기능한다.

병원 측은 정식 진료를 시작하면서 장애인 환자 진료비 중 비급여 부분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초생활수급자인 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50% △치과 영역 중증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30% △기타 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10%를 지원하며, 환자는 진료비 지원 대상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구비서류를 지참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진료비 지원 및 구비서류 문의는 서울대치과병원 콜센터(02-2072-3114)로 하면 된다. 한편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의 정식 개소식은 23일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