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니케는 김민겸에게 미소를 보냈다”
[속보] “니케는 김민겸에게 미소를 보냈다”
  • 김정교 기자
  • 승인 2020.02.12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치 38대 회장 선거에서 52.65% 득표로 승리
김민겸 회장 당선인(중)이 김덕(우) 김응호 부회장 당선인과 인사를 하고 있다.
김민겸 회장 당선인(중)이 김덕(우) 김응호 부회장 당선인과 인사를 하고 있다.

제38대 서울시치과의사회 회장단 선거에서 기호 1번 김민겸 김덕 김응호 후보단이 전체 선거인단 4245명 가운데 40.54%를 득표해 36.47%를 받은 기호 2번 강현구 함동선 조정근 후보단을 누르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번 선거에는 선거인 4245명 중 문자투표 3266명, 기표소 투표 3명 등 3269명이 참여해 최종 투표율은 77.01%를 기록했다.

김민겸 후보단(좌)과 강현구 후보단이 개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민겸 후보단(좌)과 강현구 후보단이 개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민겸 후보단은 총투표 가운데 1721표, 강현구 후보단은 1548표를 얻어 김 후보단이 173표 차이로 당선했다.

김민겸 당선인은 “앞으로 더욱 겸손하게 회원과 소통하는 회장이 되어 앞으로 3년간 서치 회무를 이끌어 갈 것을 약속한다”며 감사했다.

김덕 부회장 당선인은 “같이 경쟁하고 떨어진 강현구 후보단에 위로를 보낸다”며 “깊은 책임감으로 회장 당선인과 함께 실천과 봉사하는 회무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응호 부회장 당선인은 “한 달 사이에 회장 당선인의 장점을 많이 알게 됐으니 잘 모시고 3년간 서치 회무를 잘 하겠다”며 “통합의 리더심으로 회원에게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인사했다.

회견을 하는 김민겸 당선인단.
회견을 하는 김민겸 당선인단.

김민겸 당선인은 당선자 발표 뒤 인터뷰에서 “회원만 바라보고 겸손하며 회원을 위한 회무 펼칠 것”이라 재차 다짐한 뒤 “우선 임원진을 구성한 뒤 직원난 해소와 회무 전담제로 성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또 “이번 선거에서 저도 역할을 했겠으나 부회장 후보들과 같이 뛰어준 동지들이 있었기에 당선이 가능했다”며 “제가 선거에 능숙하지 않았으나 옆에서 조언을 많이 해주고 캠프에서 잘 받아들여 높은 득표율을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파이팅하는 김민겸 캠프.
파이팅하는 김민겸 캠프.

김 당선인은 이어 “선거에 임하며 진인사대천명으로 할 것만 하고 서로 비방하지 않고 깨끗하게 해 나가기로 했다”며 “판단은 회원들이 해 줄 것으로 믿으며, 투표율이 상당히 높다는 점에서 결과를 기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