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한 의료기관 손실, 재난 수가 신설 요청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기관 손실, 재난 수가 신설 요청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0.06.2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최대집 회장, 더민주 민형배 의원과 면담서 주장
재난으로 환자 급감, 감염병 관련 보호장구 추가구입 등 강조

불합리한 의료제도 개선을 위한 대국회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25일 민형배 의원(더불어민주당)과 면담해 시급히 해결해야 할 제안사항을 전달하고 협조를 구했다<사진>.

의협은 건강보험 저수가,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기관 경영 손실, 의료기관 실손보험 청구대행 등과 관련해 현황과 문제점을 설명하고, 합리적인 개선책을 건의했다.

최대집 회장은 “고질적 저수가 문제로 의료기관 운영이 어려운데 코로나19 사태 같은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더더욱 힘들어진다”며 “주기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사태에 대한 대응을 위해서는 의료기관의 실질적인 손실보전 및 추가적인 보호장구 구입 비용 등 각종 수가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형배 의원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등 관련 법안의 일부 개정을 통해 감염병 사태로 인한 의료기관 손실보상을 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면담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송명제 대외협력이사, 김대하 홍보이사 겸 의무이사, 김광석 사무총장직무대행 등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