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영 원장, 국감서 장애인 구강건강증진 지원 요청
구영 원장, 국감서 장애인 구강건강증진 지원 요청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0.10.2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 교육위원회 첫 국정감사 마무리
제21대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모습(앞줄 오른쪽 첫 번째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제21대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모습(앞줄 오른쪽 첫 번째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지난 22일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이 “서울대치과병원은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으로 현재까지 안전하게 운영되고 있으며,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작년에 개소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에 대한 많은 지원과 격려를 요청했다.

국민의힘 곽상도 위원의 건의 및 애로사항이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 구 원장은 “올해 초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시점에 구강을 진료하는 치과병원의 특성상 비말 확산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인지하여, 교직원 행동 강령 제정 및 전 의료진 개인보호구 착용 등의 선제적인 조치를 통해 현재까지 안전하게 운영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종식까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작년 8월부터 본원에서 운영 중인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전 세계적으로 전문적인 장애인 복지시스템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장애인 환자 비급여 진료비 감면 사업이나 인건비 등의 비용을 현재 지원받는 국고보조금만으로 운영하기에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장애인 구강건강증진을 위해 많은 지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유기홍 교육위원장은 “발달장애인은 간단한 치과 치료조차 전신마취 하에 시행되어야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며 “이는 일반적인 치과 치료 시설이 아니라, 수술실에 준하는 정도의 시설과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위원은 ‘입직 경로 차이에 따른 직원 간 차별 문제’를 지적하며, 기관 업무보고 자료에서 서울대치과병원이 무기계약직을 직원 수에 포함하여 관리하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편, 서울대치과병원은 정규직과 무기계약직의 급여 및 복리후생 등의 처우에서 차별 없이 동등하게 대우하고 있으며, 올해 임금 및 단체교섭을 포함하여 독립법인화 이후 16년 연속 무분규 사업장을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