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협력으로 코로나19 이기는 신축년”
“의·정 협력으로 코로나19 이기는 신축년”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1.01.0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의료계 언택트 신년하례회, 강도태 차관 “협조 당부”

2021년 의료계 신년하례회가 5일 대한의사협회 용산 임시회관에서 의료계와 정부, 국회 등의 최소 인사만 참석한 채 언택트로 열렸다.

(왼쪽부터) 이철호 의협 대의원회 의장, 강도태 복지부 제2차관, 최대집 의협회장, 정영호 병협장, 김광태 병협 명예회장이 축하 떡을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호 의협 대의원회 의장, 강도태 복지부 제2차관, 최대집 의협회장, 정영호 병협장, 김광태 병협 명예회장이 축하 떡을 자르고 있다.

이날 최대집 회장은 “2021년은 의·정 합의가 실제적 결과로 이어지는 한 해가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만약 정부가 합의를 지키지 않는다면 올해도 '4대악 의료정책'을 막아내기 위한 투쟁은 다시 전개될 수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또 “전문가들의 권고를 정부가 제대로 수용하지 않아, 제3차 대유행이라는 상황을 초래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백신 관련 정보를 포함해, 충분한 정보공유 등 의료계와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지난해 의료계와 정부는 코로나19 대유행이라는 경험하지 못한 위기에 직면했다. 의료인력 정책과 관련한 갈등도 겪었다”며 “하지만 이러한 위기는 의료계와 정부가 의료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강 차관은 “의료인들이 환자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보건의료정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뒤 “현재 5,600만 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백신 도입·접종이 곧 본격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감염확산 양상과 방역 정책에 큰 변화를 가져올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며 의료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은 코로나19 사태 속 전국 병원의 노고를 격려하며 원활한 정부 지원을 위한 노력을 약속했다. 김광태 병협 명예회장 역시 “신축년에는 의료계가 하나 되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새로운 길을 열어 미래를 향해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