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7 21:42 (목)
‘치주학과 임플란트학에서의 평생 학습’에 매료
‘치주학과 임플란트학에서의 평생 학습’에 매료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2.05.0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주과학회, 제32회 춘계학술대회 성황리에 마쳐

대한치주과학회(회장 허 익)는 지난 4월 27일부터 ~ 5월 3일까지 7일에 걸쳐 온라인 플랫폼에서 ‘Lifelong Learning in Periodontology and Implantology(치주학과 임플란트학에서의 평생 학습)’을 주제로 제32회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총 464명이 사전 등록한 이번 학술대회는 기초 치주학에서 재생치료, 임플란트 및 디지털 치의학까지 아우르는 알찬 강의로 구성됐다. 참석자들은 각 분야를 이끌어가는 연자들과 함께 기본을 더욱 확실히 다지고 각종 임상 테크닉 활용법을 익히며 풍성한 지식 공유의 장을 만끽할 수 있었다.

먼저 기초 치주학 분야에서는 이시은 교수(전남대 치과약리학교실)가 다양한 세균 종을 표적으로 하는 점막 백신을 개발하고 그 면역 반응을 관찰한 연구 결과를 발표해, 치주염 백신의 제작 가능성을 제시해 주었다. 박창진 원장(미소를만드는치과)은 예방치의학 관점에서 적절한 환자 맞춤형 구강위생 교육과 훈련이 치주치료의 기본 전제조건이 돼야 함을 강조했다.

치주 재생 치료에 관한 강의로는 김옥수 교수(전남대 치주과학교실)가 연조직 이식술의 발전 과정을 정리하고, 장기 관찰 데이터를 토대로 성공적인 결과를 얻기 위한 의사결정 과정을 제안했다. 단국대 치주과학교실 이성조 교수는 골이식재 없이 EMD(enamel matrix derivative)만을 활용한 조직유도재생술의 다양한 증례를 선보였으며, 정재은 교수(관악서울대치과병원)는 자연치아와 임플란트 주위 연조직 성상을 비교하고 기능과 심미의 증진을 위한 연조직 이식술의 다양한 적용법을 소개했다.

디지털 치의학 세션은 이계형 원장(여수 21세기치과교정과치과의원)의 디지털 교합 강의와 박찬 교수(전남대 치과보철학교실)의 디지털 방식을 활용한 임플란트 치료에 관한 고찰로 더욱 알차게 채워졌다. 이재홍 교수(원광대 치주과학교실)는 임플란트 영역에서도 딥러닝 알고리즘이 전문가의 진단 정확도를 높일 수 있으며,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예지성 있는 임플란트 치료를 위한 치조제 증강술에 초점을 맞춘 강연이 진행됐다. 원광대 치주과학교실의 이동운 교수는 치조골 재생술식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여러 가지 요소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했으며, 유상준 교수(조선대 치주과학교실)는 골결손부의 형태와 구조에 따른 수술 방식의 선택 그리고 연조직 접근 방식의 결정과 관련하여 다양한 문헌을 근거로 핵심적인 원칙을 제시하였다. 창동욱 원장(윈치과의원)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실제 증례에서 활용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임상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해주었다. 

오원만 교수(전남대 치과보존학교실)는 치과의사와 인문학이란 주제의 특강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스스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다른 사람과의 원활한 소통을 추구하는 것이 치과의료인에게 특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4월 30일 오전에는 실시간 전공의 구연 발표를 통해 열띤 토론과 교육의 장이 펼쳐지기도 했다. 

허익 회장(경희대 치주과학교실)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회원들의 새로운 지식에 대한 학구열을 충족시켜 드리고자 기본부터 응용까지, 기초와 임상을 총망라한 강의를 준비했다. 앞으로도 대한치주과학회의 다양한 활동에 많은 관심과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