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8 19:38 (토)
신흥연송학술재단 신년 하례회, 비전 공유
신흥연송학술재단 신년 하례회, 비전 공유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3.01.1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신흥연송학술재단 신년 하례회가 12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사진>. 

신흥연송학술재단은 대한민국 치과계 유일의 공익법인 재단으로, 치과계 발전을 위한 기금 조성 및 치과대학의 후학 양성을 위한 연송장학금 후원 등으로 치과계 상생과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신흥연송학술재단 사무국은 이날 사업 경과보고를 통해 오는 3월에 개최되는 제19회 연송치의학상 시상금을 기존 6,000만 원에서 9,000만 원으로 3,000만 원 인상해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송치의학상은 대한민국 치의학 발전 및 국제적 위상 제고에 기여한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신년 하례회에는 이승종 신흥연송학술재단 초대 이사장(연세치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조규성 이사장, 김종철 한국외국어대 재단 동원육영회 이사장, 김철환 대한치의학회장, 정종혁 한국치과대학-치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경희치대 학장), 권호범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장, 이용익 ㈜신흥 대표이사 등 치과계 및 치과 산업 주요 인사들이 참여해 신흥연송학술재단의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규성 이사장은 “재단이 350억 원 규모의 자산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신흥 이용익 대표이사의 결단 덕분”이라며 “깨끗하고 권위 있는 재단으로 만들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조 이사장은 “재단은 현재 새로운 사업을 준비 중이며, 2024년에 선보일 수 있을 것 같으니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정종혁 이사장은 “사회적 나눔에 큰 뜻이 있었던 연송 이영규 회장의 의지를 이어받은 초대 이승종 이사장, 조규성 이사장, ㈜신흥 이용익 대표께 감사한다”며 “인상적인 부분은 연송장학금 규모가 작년 기준 3억6,000만 원으로 누적액이 30억이 넘었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송장학금은 치과계에 큰 밑거름이 되었다”며 “연송장학캠프는 코로나로 제약을 받았지만 2023년에는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사무국 측은 “대한민국 치과계 유일한 공익 재단이라는 사명감과 자부심 아래 단순한 장학생 선발과 연구자 지원 활동에 그치지 않고 후학 양성으로 선순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제19회 연송치의학상 시상식은 오는 3월 17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