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3:17 (월)
잇몸병 있으면 피부질환 발생 위험 11% 증가
잇몸병 있으면 피부질환 발생 위험 11% 증가
  • 김정교 기자
  • 승인 2023.03.2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주과학회·동국제약 ‘제15회 잇몸의 날’에 관련 연구 제시
건강한 잇몸을 위한 하루 3번 양치 등 ‘3.2.4 수칙’도 발표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계승범)와 동국제약(대표 송준호)은 2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잇몸이 건강하면 피부질환 위험성 감소’를 주제로 '제15회 잇몸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사진>. 올해는 건선 피부질환과 잇몸병의 관련성을 알리고, 흡연·음주·잘못된 식습관과 같은 환경적인 요인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또한 3월 24일 숫자를 활용한 생활 지침 ‘건강한 잇몸을 위한 3.2.4 수칙’도 발표했다.

이날 첫 발표에서 서울성모병원 치주과 박준범 교수와 피부과 이지현 교수는 공동연구를 통해 치주 상태가 건선과 같은 피부질환 발병에 연관성이 있다고 확인했다. 건선은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국내 전체 인구의 0.5%~1% 정도가 겪고 있다. 두피, 얼굴에 많이 나타나 사회 생활에 제약이 있을 뿐 아니라 완치율이 낮아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 건강검진 데이터를 활용해 2009년 1월부터 12월까지 치주질환이 없는 약 860만 명, 치주질환을 가진 약 100만 명을 대상으로 건선 피부질환 발생을 9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 결과, 치주질환이 있는 경우, 건선 발생 위험이 11%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치주질환이 있으면서 흡연까지 하는 경우 건선 발생 위험은 26.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치주질환이 건선 질환의 잠재적 위험 인자(risk factor)로 작용할 수 있음을 시사하며, 흡연 역시 건선의 독립적인 위험 요소로 작용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왼쪽부터) 김성태 조영단 박준범 이지현 교수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태 조영단 박준범 이지현 교수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준범 교수는 "이 연구는 건선 피부질환에서 잇몸병의 영향을 대규모 인구를 대상으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연구 결과 잇몸출혈이 있으면 아토피 발병 위험이 14%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지는 등 잇몸병이 피부질환을 일으키거나 증상을 악화할 수 있으므로 올바른 잇몸 관리를 통해 피부질환을 포함한 다양한 전신질환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두 번째로 서울대치과병원 치주과 조영단 교수는 ‘후성유전학 관점에서 본 잇몸병과 피부질환’을 발표했다. 잇몸병과 치주질환의 관계를 일반병리학적 질병 발생 기전으로 설명했으며, 특히 환경적인 요인과 관련해서 후성유전학(epigenetics)을 바탕으로 전달했다.

세균에 의해 시작되는 치주염의 경우 치주조직에서 면역학적인 이상을 일으키고, 그 결과 많은 종류의 세포 간 전달물질이 발생한다. 세포 간 전달물질은 주변 치주조직이나 피부세포에 영향을 미치게 되어 각각 치주질환 또는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매개가 되는 신호전달물질은 유전적인 원인에 기반해 영향을 받게 된다.

후성유전학은 DNA(유전자) 염기서열의 변화 없이 유전자 기능에 변화가 나타나는 것을 의미한다. 생활 습관, 운동, 스트레스와 같은 환경적 요인이 우리 세포 안의 유전 정보에 영향을 끼치고, 세대를 거쳐 유전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조영단 교수는 이 같은 후성유전학 관점에서 첫 번째 발표와 연계해 피부질환과 치주질환(건선)의 관련성을 설명했다. 건선과 치주질환 모두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보고, 흡연·음주·잘못된 식습관 등 두 질환을 일으키는 환경적인 공통요인이 있다고 밝혔다. 

즉, 흡연·음주 또는 나쁜 식습관 등 환경적 요인의 차이가 세포 반응과 면역반응에 차이를 만들어 결과적으로 치주질환이나 피부질환의 발현에 개인차를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흡연은 염증을 쉽게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잇몸 건강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스케일링 및 구강검진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세 번째로 서울대치과병원 치주과 김성태 교수는 잇몸 관리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건강한 잇몸을 위한 3.2.4 수칙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연 1회 스케일링 보험 적용 대상을 만 15세 이상으로 확대할 것과 만 40세 이상 연령층에 대한 연 2회 스케일링 보장과 같은 정책을 제언하기도 했다.

구강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과 잇몸병 위험이 크게 증가하는 40대 이후 연령층의 잇몸병 예방과 조기 치료를 위한 정책적인 지원을 강조했다.

(왼쪽부터) 창동욱 홍보이사와 계승범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이 3.2.4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왼쪽부터) 창동욱 홍보이사와 계승범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이 3.2.4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날 치주과학회 계승범 회장과 임원진은 지난해에 이어 '건강한 잇몸을 위한 3.2.4 수칙'을 발표하면서 “기본적이고 간단해 보이지만 소홀히 하기 쉬운 것들이라 꾸준히 반복해 습관이 되게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강한 잇몸을 위한 대한치주과학회 3.2.4 수칙>
3= 하루에 세 (3)번 이상 칫솔질
2= 일년에 두(2) 번 스케일링
4= 사(4) 이사이 치간칫솔

계승범 회장은 "올해도 잇몸병과 전신질환의 관계를 살피고, 특히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피부질환을 적극적인 잇몸 관리로 줄일 수 있음을 전달했다"며 “잇몸의 날 대국민 캠페인을 통해 정책 제언이나 '3.2.4' 수칙과 같은 생활 습관 제안 등 국민의 잇몸 건강 관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준호 대표는 "잇몸의 날은 잇몸병과 다양한 전신질환 간의 관계를 밝히는 다양한 연구를 통해 더 많은 일반인이 잇몸 관리의 중요성을 알아 갈 수 있는 뜻깊은 캠페인"이라며 "앞으로도 '잇몸의 날'이 잇몸병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환기하고, 잇몸병 관리를 위한 실천을 독려할 수 있는 대국민 캠페인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치주과학회는 '잇몸의 날' 주간을 맞아 한양여대 치위생과와 함께 성분도복지관 원생을 대상으로 ‘사랑의 스케일링’을 펼쳤으며, 수련교육기관 및 보건소 '잇몸병 대국민 공개강좌도 함께 진행했다. 아울러, SNS 채널에 잇몸병과 피부질환 간의 관련성을 알리는 카드뉴스를 게시하는 등 온·오프라인을 통한 대국민 홍보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