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3:17 (월)
Ramal plate로 ‘주걱턱’ 비발치 교정 가능
Ramal plate로 ‘주걱턱’ 비발치 교정 가능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3.07.1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아 이동 공간’ 기존 3배인 최대 12.7㎜까지 확보, 최초 규명
국윤아 교수팀 새 이정표 세워··· 미국 교정학회지 6월호 게재
국윤아 교수
국윤아 교수

비발치 치료법을 선도하는 국윤아 교수팀(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명예교수, 국윤아한마음부부치과)이 개발한 ‘골절 성형용하악지 플레이트(Ramal plate)’가 주걱턱 환자에 대한 악교정 수술과 발치 없이 충분한 공간을 확보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는 교정 분야 저명 학술지 ‘미국교정학회지’ 인터넷판 6월호에 개재됐다.

국윤아 교수(교신저자)와 애리조나대학 박재현 교수, 가톨릭대 임상치과대학원 석사과정 설정은(제1저자) 한미 공동연구팀은 30명의 제3급 부정교합(주걱턱) 환자와 정상인 I급 환자 29명 등 59명을 대상으로 주걱턱 교정을 위해 연구팀이 개발한 ‘하악지 플레이트’를 이용해 구치부 후방이동량을 3차원 CBCT 자료로 분석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하악지 플레이트’는 턱뼈에 미니 플레이트를 삽입하고 앞니 쪽에 고무줄을 연결해 당기며 하악 소구치(아래턱 어금니)를 발치하지 않고 치료하는 장치이다.

[그림 1] 기존의 개념이었던 최후방 대구치의 후방이동 가능 경로 및 거리는 3.8㎜이었다. 
[그림 1] 기존의 개념이었던 최후방 대구치의 후방이동 가능 경로 및 거리는 3.8㎜이었다. 

연구 결과 ‘하악지 플레이트’를 이용한 교정의 치열 후방 이동량은 제1급과 3급에서 12.7㎜까지 이동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는 구치(어금니)를 후방이동 할 수 있는 공간이 후구치(retromolar space-뒤어금니) 부위로 후방이동 가능한 양은 기존 3.8㎜이었으나, 이번 연구 결과로 최대 3배나 높다는 것을 입증한 것. [그림1]

[그림 2] 하악골에서 최후방 대구치의 후방이동 가능 영역으로 최대 10㎜의 후구치 공간이 존재한다. A, Lateral view. B, Occlusal view. a 전방 경계, b 하방 경계, c 후방 경계
[그림 2] 하악골에서 최후방 대구치의 후방이동 가능 영역으로 최대 10㎜의 후구치 공간이 존재한다. A, Lateral view. B, Occlusal view. a 전방 경계, b 하방 경계, c 후방 경계

주걱턱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경우에도 구치부(어금니) 후방이동공간이 최소한 10㎜ 후구치 공간이 있음을 의미한다. [그림2]
그 결과 주걱턱 환자가 하악지 플레이트를 이용한 비발치 교정으로 치료 효과를 얻었다. [그림 3

[그림 3] 주걱턱 환자에서 비발치와 하악지 플레이트를 이용하여 치료한 증례. A 치료 전, B 치료 후, C 치료 전 측방두부규격 방사선 사진, D 치료 후 측방두부규격 방사선 사진, E 치료 전후 측방두부규격 방사선 사진 중첩.
[그림 3] 주걱턱 환자에서 비발치와 하악지 플레이트를 이용하여 치료한 증례. A 치료 전, B 치료 후, C 치료 전 측방두부규격 방사선 사진, D 치료 후 측방두부규격 방사선 사진, E 치료 전후 측방두부규격 방사선 사진 중첩.

애리조나대학 박재현 교수는 “주걱턱 치료가 전 세계적으로 치아를 뽑는 게 보편화된 현상이었으나, 이번 논문의 임상증례를 통해 주걱턱 비발치 치료의 새로운 이정표를 수립하였을 뿐 아니라 미국 교정학계 관심이 지대하다”고 평가했다.

국 교수는 “예전에는 어금니를 후방으로 이동시킬 만한 공간이 3.8㎜라고 생각해서 발치 없이는 교정하지 못할 것으로 생각되었지만, 실제로는 12.7㎜까지 가능하여 어금니를 후방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충분히 비발치 교정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연구 의미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