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4:10 (목)
오스템, 생산 거점 ‘부산’에서 지역밀착형 사회공헌
오스템, 생산 거점 ‘부산’에서 지역밀착형 사회공헌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3.11.13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대구와 취약계층 임플란트 수술 지원 협약··· 구강관리용품도 함께 기탁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와 부산 해운대구(구청장 김성수)는 10월 31일 취약계층 임플란트 수술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해운대구청은 치아 손실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데도 경제적 문제로 치료를 포기한 이들을 찾아 추천하고, 오스템임플란트가 이들을 위한 임플란트 수술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상자는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 반송동, 재송동 등 오스템임플란트 생산총괄본부가 위치한 지역 인근 주민 가운데 선정하기로 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수술비 지원과 함께 건강한 치아 관리를 위한 구강관리용품도 해운대구청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오스템임플란트는 반송한마음축제, 수영강변축제를 비롯한 생산총괄본부 인근 지역 축제에 물품을 협찬하는 등 생산 거점인 부산에 초점을 맞춘 지역밀착형 사회공헌을 확대하고 있다.

홍성조 오스템임플란트 생산총괄본부장은 “부산은 오스템임플란트가 국내 최초로 인허가를 획득하고 임플란트 생산을 시작해 지금껏 대규모 생산시설을 운영해 온 역사적인 지역이자 우리 직원들의 소중한 삶의 터전”이라며 “지역 공동체 일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역을 위한 기여에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스템임플란트 홍성조 생산총괄본부장(좌)과 부산 해운대구 김성수 구청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 홍성조 생산총괄본부장(좌)과 부산 해운대구 김성수 구청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 있던 생산공장을 2014년 해운대구 석대첨단산업단지로 이전한 바 있다. 연면적 1만9,108㎡에 지하 1층부터 지상 6층에 걸쳐 첨단 설비와 인프라를 갖춘 ‘오렌지타워’가 그곳이다. 오렌지타워는 기술 혁신의 전초기지이자 생산 본거지로서 오스템임플란트가 국내외 시장에서 약진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했다. 

최근에는 오렌지타워 인근에 연면적 1만3,700㎡ 규모로 마련한 제2공장이 본격 가동되면서 생산역량이 배가됐다. 2023년 10월 말 현재 1, 2공장을 포함한 생산총괄본부 임직원 수는 539명이며, 이 가운데 39명은 장애인이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고용 창출을 통해 부산 지역 경제에 이바지하기 위해 일학습병행제, 국민취업지원제도 일경험 프로그램, 디지털 치의학산업 청년일자리 지원사업 등 다양한 고용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특히 중장기 장애인 고용계획을 수립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직무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