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6 17:38 (목)
치협, FDI ‘스마일 그랜트’ 수상 영예
치협, FDI ‘스마일 그랜트’ 수상 영예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2.09.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국 구강보건 증진사업 공모··· 호주 치협 공동 수상
스마일 RUN 페스티벌, 사회의 높은 참여 유도한 혁신 사업 ‘호평’
박태근 회장(좌)이 벤야햐 회장에게서 상패를 받고 있다.
박태근 회장(좌)이 벤야햐 회장에게서 상패를 받고 있다.

대한치과의사협회장(회장 박태근)가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2022 세계치과의사연맹 총회(2022 FDI World Dental Congress)’에서 ‘FDI 스마일 그랜트(Smile grant)’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세계 치과계 최고의 귄위를 가지고 있는 FDI 총회에서 자랑스러운 상을 호주치과의사협회(AuDA)와 공동으로 수상함으로써 국제사회 속 대한민국 치과계의 위상을 크게 드높였다는 평가다.

FDI 스마일 그랜트는 지난 2016년 제정됐으며, 각 회원국이 추진 중인 자국 내 구강보건 증진사업을 평가해 수여하는 영예로운 상이다. 수상 후보는 각 회원국을 대상으로 한 공모전을 통해 구성된다. FDI는 이때 제출된 자료를 엄격히 심사해, 매년 2개국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해 왔다.

치협 국제위원회는 ‘스마일 RUN 페스티벌’을 출품했으며, 혁신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사회 전반의 높은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사업이라는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치협이 FDI 스마일 그랜트 공모에 참여한 것은 올해가 최초로 더욱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스마일 RUN 페스티벌은 지난 2010년 시작한 치협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이다. 대국민 마라톤 대회를 통해 구강암 및 얼굴 기형 환자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제고하고, 환자 지원 기금을 형성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지금까지 스마일 RUN 페스티벌을 통해 조성된 기금은 1억6,242만 원에 달하며, 이를 통해 총 20명의 환자를 지원해 왔다.

치협은 스마일 RUN 페스티벌의 취지와 성과, 공익성, 사회적 영향력 등을 FDI 측에 상세히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기간에는 비대면으로 전환해 사업을 지속해 온 점 등을 강조해, 이번 수상을 이끌었다.

정국환 국제이사는 “이번 수상은 지금까지 스마일 RUN 페스티벌을 위해 헌신한 모든 이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얻어낸 값진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이를 계기로 치과의료 소외계층을 위한 치과계와 기업의 행사와 사업이 확대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태근 회장은 “FDI와 같은 국제무대에서 스마일 RUN 페스티벌의 성과를 인정해줘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이번 수상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자칫 침체할 수 있었던 스마일 RUN 페스티벌의 열기를 다시금 북돋우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이를 계기로 더 발전적인 방향을 모색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